‘ 항공우주산학융합원-항공, 스마트제조’,‘인천TP-바이오·헬스케어 ’

“IFEZ 핵심전략산업 중심 혁신성장 생태계 기반 구축·성장 체계 수립에 크게 기여”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사진=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사진=인천경제청)

전국 경제자유구역(FEZ)의 핵심전략산업 중심 혁신생태계 조성 사업과 관련한 국비 공모사업에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항공우주산학융합원과 인천테크노파크 컨소시엄 등이 제출한 2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분야는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의 항공, 스마트제조와 인천테크노파크의 바이오·헬스케어로 핵심 전략산업의 특화·육성을 통해 글로벌 혁신성장 거점으로 도약하려는 IFEZ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2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주관으로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린 ‘FEZ 혁신성장 지원 기관 간담회’에서 이같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IFEZ 혁신 생태계 조성 사업은 전국 FEZ의 핵심전략산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 생태계를 체계화·고도화,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최근  전국 9개 FEZ를 대상으로 공모 및 선정 평가 작업이 진행돼 왔다.

공모에 선정된 2개 사업은 △혁신 클러스터 기반조성 및 기업역량 강화(항공우주산학융합원 컨소시엄) △IFEZ 바이오·헬스케어 기반 생태계 조성 및 입주기업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강화(인천테크노파크 컨소시엄) 등이다. 각각 국비 3억5천만원을 지원받아 지방비 1억5천만원, 민간부담금 매칭을 통해 사업이 진행된다. 총사업비는 11억1천만원으로 사업기간은 오는 2023년 말까지다.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인천테크노파크(TP) 항공산업센터와 컨소시엄을 이뤄  ‘항공 융복합 新산업 분야 수요 및 공급망 구축 지원, 산업 경쟁력 확보 지원, 인프라 활용 기업 지원 체계 조성 확대’을 목표로 FEZ 내 입주 항공산업 기업과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항공 모빌리티), 드론산업을 연계한 항공융복합 신산업 특화 IFEZ 테크 플랫폼을 구축, 참여기업을 지원하게 된다.

항공우주산학융합원 지원 사업 총괄책임자인 유창경 원장은 “앞으로 항공안전 기술원(자문기관) 등과 산학연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항공MRO(항공정비), UAM, 드론, 금속 적층제조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항공융복합 신산업을 IFEZ에 적극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인천테크노파크는 인천스타트업파크 인스타II를 운영하는 신한스퀘어브릿지인천과 컨소시엄을 이뤄 ‘바이오·헬스케어 기반 생태계 조성 및 입주기업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강화’를 목표로 바이오신약(백신), 혁신신약, 스마트 헬스케어, 신기술 의료기기, 바이오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등 바이오 헬스케어 전후방 기반 산업을 포함한 기반 조성과 바이오·헬스케어 기반 전후방 벤처,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육성 선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테크노파크 지원 사업 총괄책임자인 이기범 센터장은 “바이오·헬스케어업종을 대상으로 DB구축, 기술애로 사항 수요조사, 네트워킹, 기업 사업화 지원 및 기술지원, 특화컨설팅 및 종합패키지 지원 프로그램 발굴 등을 통해 기업비즈니스 역량강화와 글로벌 바이오헬스 신산업거점 육성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국비 공모사업에서 IFEZ 2개 사업단이 선정된 것은 IFEZ의 핵심전략산업 중심 혁신 생태계 구축과 혁신 성장체계 수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혁신기관과 입주기업 간 협업을 위한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등 혁신클러스터 지원과 사업화, 기술 지원, 특화컨설팅 등 기업 비즈니스역량 강화를 통해 IFEZ 혁신생태계 조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정부의 혁신성장 조성사업 혁신기관 공모 결과 발표와 혁신기관 간 네트워크 구축, 향후 사업 추진 방향을 협의하는 자리로 산업통상자원부 진종욱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과 KIAT 이주현 기업지원본부장, 각 경제청 본부장, 9개 혁신성장 지원기관 총괄 책임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더 청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